평화교회

예수교 대한성결교회 평화교회

메뉴열기 라이브생방송

구역성경공부

구역성경공부

2019-43 아버지와 딸 3 - 입다와 딸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 작성일 : 19-09-27 09:07
  • 조회 : 337회

본문

아버지와 딸 3.

입다와 딸(삿 11:29-40), 찬송 294장, "하나님은 외아들을"

 

성경을 읽으면서 가장 마음이 아픈 구절 중의 하나입니다. 사사 입다가 전쟁에 나가게 되었고, 전쟁에서 승리하면 무엇이든지 집앞에 나와 영접하는 것을 번제물로 바치겠다고 서원했습니다. 이방인들의 악습인 인신제사를 배워 그렇게 서원한 것입니다. 그런데 자기 집에서 기르던 짐승이나 다른 종이 나온 것이 아니라 무남독녀 외동딸이 소고를 잡고 춤추며 나온 것입니다. 그는 딸을 바쳐야 한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고 옷을 찢으며 통곡하지만, 오히려 딸은 서원대로 행해야 한다고 담대하게 나섭니다.   

 

경솔한 아버지: '아버지'라는 단어는 매우 무겁고 중요한 직책을 담고 있는 용어입니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그렇지 못하고 가볍게 말하며 행동하는 아버지들도 많습니다. 흔히 발견하는 것처럼 본래 말을 잘 못하는 사람이 실수하는 것이 아니라 말을 잘하는 사람이 실수합니다. 입다는 백성들의 장로들의 요청에 따라 암몬 왕이 군사를 이끌고 쳐들어 왔을 때에 그 앞에서 유명한 연설을 하고, 담판을 지은 사람입니다. 그러나 협상은 결렬되었고 전쟁이 벌어집니다. 전쟁터에 나가면서 하지 말아야 할 서원을 말해 버립니다. "누구든지 내 집 문에 나와서 나를 영접하는 그는 여호와께 돌릴 것이니 그를 번제물로 드리겠나이다"(31절) 한 것입니다. 그는 '누구든지'에 자기 외동딸이 해당되는 지를 미처 생각못하고 경솔한 서원을 드린 것입니다. 이것은 입다의 경솔함과 하나님이 가장 미워하시는 이방인의 행위, 인신제사를 약속하는 그에게 주신 심판이요 형벌입니다. 다른 가족 구성원보다 가장인 아버지의 경솔함은 가족에게 미치는 영향이 큽니다. 언제나 신중해야 합니다.  

 

아버지의 상처: 심리분석을 해볼때 입다의 경솔한 언행은 과거 그가 받은 상처 때문일지 모릅니다. 11장 1절에 보면, "길르앗 사람 입다는 큰 용사였으나 기생이 길르앗에게 낳은 아들"이라고 그의 정체를 밝힙니다. 본처가 아니라 첩의 아들, 그것도 기생 출신 어머니의 아들이었으니 그의 마음에 상처가 컷을 것이라 상상합니다. 본처의 아들들은 기생의 아들, 입다를 내쫓아 버립니다(2절). 이에 입다는 그 이복형제들을 피해 돕 땅에 거주하면서 불량한 친구들과 어울리게 됩니다. 어려서부터 배신감과 복수심으로 상처가 있던 사람입니다. 

 

신실한 믿음의 딸: 아버지는 경솔하고 과거부터 상처많은 사람이었지만, 딸은 정반대로 밝지만 진지하고 의식이 또렸했습니다. 그는 도리어 아버지를 다둑거립니다. "여호와를 향하여 입을 여셨으니 아버지의 입에서 한 약속대로 지켜야 한다"는 것입니다(36절). 더구나 하나님께 대해 영광을 돌립니다. "여호와께서 아버지를 위하여 아버지의 대적 암몬 자손에게 원수를 갚으셨나이다" 이것은 놀라운 고백이요 반응이 아닐 수 없습니다. 성경은 어머니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것을 볼 때 아마도 외동딸로 혼자 자랐다는 것을 상상하게 됩니다. 자기 아버지의 모습을 어려서부터 지켜 봐 왔을 것입니다. 능력이 있지만, 앞서 가고, 서두르고, 경솔하고, 교만하고, 말 실수하는 아버지를 보면서도 반듯하게 자랐습니다. 그는 자신의 희생에도 불구하고 공동체를 지키고, 아버지의 서원을 지키는 성숙한 신앙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닫기